> 오피니언 > 옴부즈맨
[옴부즈맨]
한동대학교학보사  |  hgupress@handong.edu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5  20:35: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옴부즈맨 (생명 15 한결희)

 260호의 대학보도 기사는 모호하거나 부정확한 단어를 사용한 부분이 눈에 띄었다. 특히허점 가득한 한국어교실의 첫발기사의 경우 제목만 본다면 어떤 사건이 일어났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이러한 제목은 단순히 정확한 정보 없이 부정적인 감정만 불러일으킨다는 점에서 보는 이에 따라 자극적으로 느껴질 수도 있다. 좀 더 명료한 제목을 붙였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대학기획 기사는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한동대 학생들의 스트레스가 어디에서 오는지 보여주는 데 주력했다. 그러나 통계 자료를 단순 줄글로 나열하고 있는 점은 무척 아쉽다. 설문조사는 정말 중요한 부분만 골라 사용하고 대학가의 현상, 전문가의 의견 등을 추가했다면 더욱 깊이 있는 글이 됐을 것이다.

 이번 학기 한동신문은읽히는 신문을 위해 익숙한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무엇보다 많은 시행착오를 감내해준 신문사 구성원들에게 독자의 한 사람으로서 감사를 전하고 싶다. 한동신문이 앞으로도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독자를 두려워할 수 있는 신문으로 남았으면 좋겠다.

 

옴부즈맨(언론정보 15 최주연)

창조관 관련 영상은 영상미 측면에서는 훌륭했으나 취재 저널리즘적인 측면에서 아쉬웠다. 페이스북 영상 소개에는카이퍼RC 학생들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라고 했으나 취재된 것인지 재구성된 것인지 모를 정보들이 뒤섞인 영상이었다. 한동페이는 뉴미디어 부서에서 다루지 않아서 아쉬운 아이템이었다. 전교생이 기업은행 카드를 사용하는 만큼 예상 독자가 많은 아이템이었다. 결국 그래서 뭐가 달라지는 건데?”라는 질문이 가장 흔히 나오는 만큼, 이를 단신으로 커버하고 끝내는 것은 아쉬웠다. 명예훼손 및 손해배상 청구 재판 아이템은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현장감을 담아내려 했다. 그러나, 반대 진영의 목소리는 담지 못했고, 특정 의견 또한 가까운 곳에서 제대로 담았다기보다는 현장 스케치에 불과했다.  

새로운 구성으로 돌아온 한동신문의 마지막 호다. 한 학기간 거대한 변화를 맞이하며, 뉴미디어 부서의 첫 길을 닦은 기자들에게 수고했다고 말하고 싶다. 다만, 시행착오를 흘려보내지 않고 어떤 부분을 보완해야 할지 분명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다. 발행주기가 길어졌지만 시의성과 흥미를 잃지 않는 한동신문사를 기대한다

260호의 대학보도 기사는 모호하거나 부정확한 단어를 사용한 부분이 눈에 띄었다. 특히허점 가득한 한국어교실의 첫발기사의 경우 제목만 본다면 어떤 사건이 일어났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이러한 제목은 단순히 정확한 정보 없이 부정적인 감정만 불러일으킨다는 점에서 보는 이에 따라 자극적으로 느껴질 수도 있다. 좀 더 명료한 제목을 붙였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대학기획 기사는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한동대 학생들의 스트레스가 어디에서 오는지 보여주는 데 주력했다. 그러나 통계 자료를 단순 줄글로 나열하고 있는 점은 무척 아쉽다. 설문조사는 정말 중요한 부분만 골라 사용하고 대학가의 현상, 전문가의 의견 등을 추가했다면 더욱 깊이 있는 글이 됐을 것이다.

이번 학기 한동신문은읽히는 신문을 위해 익숙한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무엇보다 많은 시행착오를 감내해준 신문사 구성원들에게 독자의 한 사람으로서 감사를 전하고 싶다. 한동신문이 앞으로도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독자를 두려워할 수 있는 신문으로 남았으면 좋겠다.

한동대학교학보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791-708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동로 558 한동대학교 학생회관 102호, 한동신문사  |  대표전화 : 054-260-1241~2  
발행인: 장순흥  |  주간: 허명수  |  편집국장: 박소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광준
Copyright © 2013 한동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