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옴부즈맨
[옴부즈맨]
한동대학교학보사  |  hgupress@handong.edu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9  09:32: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지난 257호의 대학기획은 4차 산업혁명을 다루고 있다. 여러 관점에서 기사를 풀어나갈 수 있는 흥미로운 주제다. 그러나 기사의 방점이 알려주는 것문제를 파고드는 것중 어느 쪽에 찍혀 있는지 모르겠다. 기사는 세 개 소제를 4차 산업혁명 현황에 할애하다가, 마지막 소제에서는 갑작스레 이공계에 지원이 쏠릴 수 있음을 언급한다. 단 한 개의 소제를 할애한, 단순히 이공계는 얼마를 받았고 인문계는 얼마를 받았다는 수준의 분석은 대학기획에 걸맞지 않다대학 기사의 경우 다섯 개의 기사 모두 중요하고 시의적절한 주제를 다루고 있다. 주제 선정은 흠잡을 부분이 없다. 다만 일부 기사의 제목은 아쉽다. ‘석 씨 재심 청구 기각돼’, ‘운영위원회, 졸속 행정처리두 기사의 제목은 독자들에게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지 못한, 불친절한 제목이었다. 이번 학기에는 한동신문이 종이로 된 지면을 박차고 나온다. 새롭고 꼭 필요한 시도였다. 독자의 한 사람으로서 한동신문의 모험을 응원한다.

한결희 (생명 15)

읽히지 않는 학보는 의미가 없다. 그런 의미에서 한동신문 뉴미디어 부서 출범은 상당히 기대된다. 각종 현장에서의 라이브 방송, 스낵 컨텐츠, 심층 보도 영상 등 다작(多作)하는 한동신문을 바란다. 시청각 매체의 활용은 어려운 회칙이나 학생 기구, 예산 관련 정보들을 쉽게 풀어낼 수 있는 기회다. 접근성 낮아진 콘텐츠에 발맞춰 온∙오프라인 홍보 또한 필수다.
다만 책임의 무게는 더욱 커졌다. 영상 콘텐츠 특성상 정정 보도는 더욱 어려워졌다. 파급력이 커져 추가적인 책임을 져야 할 순간도 올 수 있다. 오류 없고 뒤탈 없는 콘텐츠를 위해 기존 부서와 뉴미디어 부서는 밀접하게 협력하고 계획해야 할 것이다. 끊임없는 회의와 고민을 통해 한동신문의 첫 스타트를 잘 끊어주길 바란다.

최주연 (언론 15)

 

 

한동대학교학보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791-708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동로 558 한동대학교 학생회관 102호, 한동신문사  |  대표전화 : 054-260-1241~2  
발행인: 장순흥  |  주간: 허명수  |  편집국장: 박소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광준
Copyright © 2013 한동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