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한동에고함
성경의 이해: 동성애
한동대학교학보사  |  hgupress@handong.edu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02  13:26: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도무지 왼손잡이를 이해할 수가 없어. 잘 있는 오른손을 두고 왜 굳이? 선천적인 사람도 있다지만 스스로 된 사람도 있고. 어쨌든 자기 선택이지. 나중에 내 자식한테 왼손잡이 낌새가 보이면 너무 슬플거야. 그 애가 오른손을 쓰게 도와주고, 기도할 거야.
나는 학우들의 등록금으로 만든 이 지면을 빌어 감히 차별금지법에 찬성한다. 이런 글에는 용기가 필요했다. 한동에는 동성애가 끼칠 영향과 본인의 믿음을 바탕으로 동성애, 차별금지법은 막아야 한다는 주장이 주류이기 때문이다. 그들이 말하는 ‘악’영향이 얼마나 터무니없고, 동성애보다 심한 문제가 얼마나 많은지는 다른 이에게 설명을 맡기고 오늘 나는 동성애가 과연 죄인지 묻는다.
동성애가 창조 섭리에 어긋나서 죄라는 주장이 있다. 그러나 인간은 비행기로 하늘을 날며, 가짜 아가미를 달고 물에 들어가 생명을 구한다. 그들은 자연법칙에 어긋나는 항문 성교, 콘돔에는 반대하지 않는다. 또, 몇몇은 성경 인용을 즐긴다. "남자와 교합하면 안 된다(레 18:22)." 레위기에는 당시 유대에서 죄로 여겨지던 것이 나온다. 먹는 것과 먹지 않는 것을 규정하고 머리 끝을 둥글게 깎지 말라 한다. 그 후 예수는 사람을 율법으로부터 자유롭게 했다. 그래서 현대의 우리는 말씀을 기원전 중동의 상황에 맞춰 해석한 채 부정한 짐승을 먹고, 수혈을 받고, 합성 섬유를 입는다. 한 가지만 빼고 말이다.
이제는 동성애에 관한 구절 또한 해석을 해보자. 고대 근동의 성전에는 매춘을 하는 ‘창기’가 있었다. 지금같은 의미가 아닌, 바쳐진 사람이라 불린 직업이었다. 창기와의 성행위는 풍요를 비는 의식이었다. 그러므로 레위기, 고린도전서는 그와 성행위를 함으로 다른 신께 드리는 제의에 대한 경고다. 다른 해석은 남자아이에 대한 매춘에서 나온다. 오나니즘(창 38:10)때문에 권력과 돈을 가진 남성들이 가난한 남자아이를 산 뒤 그 몸에 정액을 배출함으로 ‘정액을 버리지 말라는 말씀을 지켰다’는 합리화를 꾸짖음이다.
장황하게 이야기했지만 해석에 대한 논쟁을 원하는 게 아니다. 다만, 다른 해석과 이해도 엄연히 존재한다는 말이다. 어쨌든 동성애가 죄라면 어차피 우리는 모두 죄인이며, 죄가 아니라도 각자 다른 죄를 짓는다. 그렇다면 교회는 왜 이렇게 말하지 않을까? 내가 지을 리 없는 죄에 대해서는 엄격하고, 지켜야 하는 것에는 관대한 태도를 취하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봐야 할 때다.
영화 <밀양>에서 교회는 신애에게 아들을 죽인 자를 용서하라고 말하거나 설교하지 않는다. 하나님과의 관계는 온전히 신애에게 맡기고 함께 있어 준다. 내가 가던 교회는 부동산 투기를 하는 박 집사께 그만하라 하지 않는다. 식사 준비는 여전도회가 하라는 남성을 꾸짖지 않는다. 그러나 동성애를 혐오하는 얘기는 쉽다. 내 이야기가 아니기 때문이다. 동성애가 나의, 부모의, 형제, 자매, 친구, 이웃의 이야기가 될 때 비로소 교회에 동성애자가 없는 것이 차별금지법을 막는 것보다 심각하게 느껴질 것이다.
결국엔 사랑이 문제다. 서로 사랑하는 그들, 그들을 사랑하지 않는 우리가 문제다. 그 문제는 내게도 똑같이 적용된다. 예수는 말했다.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 같이 서로 사랑하라.” 나는 간절히 물었다. “자유한국당, 여혐러, 호모포비아는 빼고요?”

언론정보12 강인애 

한동대학교학보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3)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김형선
하지만, 동성애가 죄라고 말하는 이은 동성애의 인권을 폄훼하려는 의견과 같다고 주장하는 것은 잘못되었습니다. 동성애자의 인권을 존중함은 크리스쳔으로서 당연히 해야 되지만 차별금지법 안에서 주장하는 동성애에 대한 비판을 하면 안된다는 전제가 있기에 성경과 충돌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렇기에 성경적으로, 크리스천인으로서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 겁니다.~
(2017-05-28 23:37:44)
김형선
물론 율법만을 강조하고 남을 정죄하는 바리새인의 모습을 예수님께서 비판하시지만 율법에 관해서는 잘못됬다라는 말씀을 하시지 않습니다. 동성애에 대한 점도 이와 같다고 생각합니다. 자신이 동성애에 대한 죄를 지지 않았다고 해서 그 죄를 지은 사람에게 더럽다고 깔보거나 차별하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예수님의 말씀처럼 그들을 사랑해야지요.
(2017-05-28 23:29:04)
김형선
동성애가 죄라면이 아니라, 동성애는 죄입니다. 동성애는 예수님이 오신 후에도 계속해서 '죄'라고 여겨집니다.(롬1장:20~32) 또한 예수님은 율법은 '폐하려'오심이 아닌 사랑으로서 율법을 완전하게 하려 왔다는 말씀(마5:17)을 통해 우리를 '죄'에서 자유케 하셨지 '하나님의 계명, 말씀'을 예수님께서 폐하심으로 우리를 자유케했다는 해석은 틀린 발언입니다.
(2017-05-28 23:28:12)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3)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791-708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동로 558 한동대학교 학생회관 102호, 한동신문사  |  대표전화 : 054-260-1241~2  
발행인: 장순흥  |  주간: 원재천  |  편집국장: 노대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광준
Copyright © 2013 한동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