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맑은 눈
밤새 쓴 글
한결희 편집국장  |  hangh@hgu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11  20:34: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분명 어둠이 가득한 밤이었다. 방금 눈을 감았다가 뜨기 전까지 말이다. 햇빛이 부스스한 머리를 또렷이 비추지만 상관없다. 주섬주섬 가방을 챙기고 바쁜 걸음으로 강의실을 향한다. 그런 날들을 복사기에 찍어낸 듯 반복하다 벌써 이번 학기 네 번째 신문으로 인사드린다. 시간이 흐른다는 것은 참 무섭다. 첫 호 잉크 냄새를 맡았던 날이 6주 전이라고 생각하니 정신이 아득하다. 정신없이 만들어낸 이번 호, 아무쪼록 즐겁게 보셨을지 궁금하다.
역사에 길이 남을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도 어느덧 한 달 전 이야기다. 헌정사상 첫 대통령 탄핵이다. 축제라도 열린 듯 기뻐하던 무리, 분노를 서슴없이 드러내던 무리, 어느 곳에 속했든지 박 전 대통령의 파면은 극적인 순간이 아닐 수 없다.
박근혜 정부를 무너뜨린 결정적인 요인은 국민의 ‘배신감’이다. ‘최순실 게이트’가 진행되는 동안 박 전 대통령은 자신을 향한 신뢰를 하나씩 무너뜨렸다. 국민이 믿고 맡긴 권력을 개인에게 양도하다시피 한 것, 이에 더해 ‘본인은 아무런 관련이 없다’만 줄기차게 외친 것. 국민의 마음을 얻기 위해 한 행동들은 박 전 대통령을 더 큰 위기로 몰아넣었다.
박 전 대통령의 파면으로부터 한 달이 지났다. 뒷북을 요란하게 울리며 조심스레 박 전 대통령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께 선뵌다. 격동의 순간을 함께하지 못해 아쉽고 멋쩍다. 사건에서 한 발짝 멀어진 대신, 사건 자체가 아닌 조금 다른 곳을 바라보고자 했다. 그 결과물이 바로 이번에 들고 온 ‘박근혜 정부 공약 분석’이다.
국민의 배신감은 최순실 게이트와 그 주변 사건에만 한정되지 않는다. 축소되고 뒤틀린 공약 또한 배신감을 자아낸다. 배신감은 기본적으로 신뢰를 전제로 한다. 적지 않은 국민이 박 전 대통령이 약속한 장밋빛 미래를, 자신은 약속을 어긴 적이 없다는 호소를 믿었다. 그리고 거짓말처럼 공약들이 무너졌다.
한동신문은 박근혜 정부가 제시한 ‘약자를 위한 공약’에 초점을 맞췄다. 행복한 대한민국이 되기 위해 필수적으로 지켜져야 할 공약들이다. 그래서 그 공약들이 잘 지켜졌는지는 굳이 말하지 않겠다. 독자 여러분이 충분히 판단할 수 있으리라. 지켜지지 않은 공약은 농담만도 못하다. 적어도 농담은 재미라도 있다.
분명 어둠이 가득한 밤이었다. 기어이 밤을 밝힌 것은 촛불이었을까. 촛불이라는 단어 하나에 담지 못할, 더 굉장한 무언가다. 어쨌거나 덕분에 어둠에 덮여있던 진실들이 형체를 드러내기 시작한다. 개중에는 슬쩍 축소해버린 공약처럼 썩 유쾌하지 않은 내용도 더러 있다. 불편하지만 마주하지 않고서는 미래에 같은 실수를 반복하게 될 뿐이다.
끝이 아니다. 탄핵은 모든 사건의 종착지가 아니다. 당장 대통령 선거가 다가온다. 여느 날처럼 개헌, 교육 개혁 등 각종 장밋빛 약속들이 흩날린다. 개인적으로 군 복무 기간 축소 공약은 조금 솔깃하다. 그래도 참아야 한다. 누가 거짓말하고 누가 말 바꿀 것 같은지 마지막까지 의심해야 한다. 아무리 ‘긍정의 힘’ 넘치는 사람도 이거 하나만큼은 삐뚤게 봐달라. 기껏 밤을 다 새웠더니 또 다음 밤을 새워야 한다면, 맥이 좀 풀리지 않겠는가. 

한결희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791-708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동로 558 한동대학교 학생회관 102호, 한동신문사  |  대표전화 : 054-260-1241~2  
발행인: 장순흥  |  주간: 허명수  |  편집국장: 송현지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광준
Copyright © 2013 한동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