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교수칼럼
내부자가 되기로 결심하다
한동대학교학보사  |  hgupress@handong.edu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3.15  21:23: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2004년 7월 어느 날 나는 일본 후쿠오카의 어느 호텔 방 침대에 걸터앉아 하늘을 향해 눈물로 뒤덮인 얼굴을 들고 일생에 몇 번 없을 간절한 기도를 드리고 있었다. 그때 내 옆에는 「갈대상자」가 놓여 있었다. 기록적인 불볕더위로 천지가 들끓던 그 날 낯선 하늘에 대고 하나님을 부르며 속에서부터 끓어 오르는 꿈을 마구 쏟아냈다. “하나님의 대학 한동대의 교수로 저를 불러주십시오.” 그때 나는 석사과정 1학기를 겨우 마친 후였고, 감히 ‘교수’라는 꿈을 입 밖으로 낸 경솔함을 자책하며 애써 그 순간을 지운 채 몇 년의 학위과정을 간신히 견뎠다. 7년의 학위과정은 그 길 끝에 주어질 보상을 바라지 말고 무겁게 떼는 한 걸음 한 걸음에 온전히 집중할 것을 가르쳤기 때문이다. 2015년 3월 어느 날 나는 한동대 학생들 앞에서 “내 꿈이 이루어졌습니다” 라고 장엄하게 선포하였다.
 한동에서의 지난 1년, 나는 관찰자였다. 혹여 실망할까 조심스레 관찰자 앞에 제 모습을 드러낸 한동을 묘사하기는 쉽지 않다. 그 어떤 단어를 선택하더라도 실망스럽겠지만, 굳이 말하자면 아찔할 정도의 ‘역동성’ 정도가 되겠다. 한동 구성원의 일상은 24시간 안에 다 담기기 어려울 만큼 가득 차 있었다. 넓지 않은 캠퍼스에 빽빽하게 모여 살며 서로의 시간과 공간이 마구 부대끼고 있었다. 마치 흘러가는 하루를 붙잡아 두려는 듯 잠을 마다하면서까지 몇 사람 몫의 시간을 쓰고자 하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면서도 빼곡하게 들어찬 일상 한 켠을 물리고 다시 새로운 일을 끼워 넣을 수 있을지를 고민하는 이들을 보면서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각자가 뿜는 열정이 서로 부딪힐 때마다 새로운 모임이 탄생하고 새로운 일이 모색되었다. 그러고는 쓰러지도록 그것에 몰두하고, 이내 다시 다른 방향으로 열정을 뿜으면서 또 다른 도전이 이어진다. 관찰자는 다소 불안함을 느꼈다. 적절한 자기만의 시간과 공간을 지키는 것이 생존의 원리로 여겨지는 한동 바깥세상에서는 마음도 그 시간과 공간 안에 가두기 마련이다. 매일 만나면서도 마음은 만나주지 않으며 남모르게 외로움을 탄식하는 것이 이 시대를 사는 많은 사람들의 모습이라 알고 있다. 이런 세상에서 살다 온 관찰자는 이곳이 그다지 편안하지 않을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
 이런 일상, 그리고 이것을 만들어내는 역동성이 어디에서 비롯된 것일까 궁금해졌다. 그러다가 내가 아는 어느 한 사람의 짧은 생애가 떠올랐다. 가는 곳마다 몰려드는 무리에 에워싸이고, 새벽잠을 물리치고 찾은 한적한 곳까지도 이내 몰려드는 사람들에게 점령당하며, 그나마 남은 시간과 공간까지도 제자들에게 모조리 나누어 준 그는, 광풍이 이는 바다 한가운데서도 흔들어 깨울 때까지 잠을 잤다고 한다. 이 대목에서 나는 그를 내내 따라다녔을 극도의 피곤함과 고단함을 느낀다. 그래. 이렇게 살다간 사람이 있었지. 자신에게 주어진 길지 않은 시간, 한순간 한순간을 아까워하며 아낌없이 자신을 내어주며 살다 간 사람이 있었지. 그리고 그렇게 지치도록 사랑하다 간 사람들 덕에 세상이 바뀐 것이었지. 이제 관찰자는 이것이 세상을 바꾸는 자들의 필연적인 생활양식일 수도 있겠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 십 여 년 전 일본에서 쏟아 낸 그 꿈이 이것을 의미하는 줄은 꿈에도 몰랐지만, 지금 이 순간에도 여전히 뜨겁게 뛰고 있는 그 꿈 때문에, 이제 관찰자는 내부자가 되기로 결심하였다.

법학부 조혜신 교수


 

한동대학교학보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791-708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동로 558 한동대학교 학생회관 102호, 한동신문사  |  대표전화 : 054-260-1241~2  
발행인: 장순흥  |  주간: 허명수  |  편집국장: 박소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광준
Copyright © 2013 한동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