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195호] 오어사에서 자연과 역사를 호흡하다
한동신문  |  hgupress@handong.edu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2.04  14:14: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포항 어디까지 가봤니? (3)

  

 

‘한 잎 두 잎 나뭇잎이 낮은 곳으로 자꾸 내려 앉습니다. 세상엔 나누어줄게 많다는 듯이..’ 안도현 시인의 ‘가을엽서’라는 시의 일부이다. 세상을 아름답게 만들기 위해 자기 한 몸을 희생하는 낙엽이 빛나는 가을이다. 가을을 맞아 곱게 화장한 나뭇잎과 산, 그리고 절이 만나 어우러져 절경을 연출하는 포항의 명소, 오어사에 다녀왔다.

 

죽은 고기도 되살아나는 곳


오어사는 대한불교조계종 11교구 본사인 불국사의 말사로 <삼국유사>에 나오는 사찰 중 하나다. 신라 진평왕(眞平王) 때 창간된 오어사는 처음에는 지명을 따라 항사사(恒沙寺)라 불렸었다. 후에 원효대사와 혜공선사가 이곳에서 수도할 때 계곡에서 고기를 잡아먹고 법력으로 다시 생환토록 하는 시합을 했다고 한다. 그 중 살아난 한 마리를 두고 두 스님은 서로 자신이 살린 것이라 주장했고, 이로 인해 ‘나 오(吾)’와 ‘고기 어(漁)’자를 써 오어사라 다시 이름 지었다고 한다.

 

자연 속에 녹아든 대웅전


오어사에 들어서면 한 가운데에 대웅전이 자리잡고 있다. 경상북도문화재자료 제88호인 대웅전은 웅장하고 화려한 느낌은 아니지만, 비바람 속에 굳게 뿌리를 내리고 서있는 작고 알찬 나무와 같이 오어사의 중심을 지키고 있었다. 대웅전을 살피던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꽃봉오리가 점차 활짝 핀 꽃이 돼가는 과정을 새겨놓은 문살이었다. 세세한 부분에까지 아름다움을 가미한 모습이 무척이나 인상 깊었다. 또한, 오어사의 사찰 주변에는 거대한 나무들이 마치 사찰을 지키듯 곧게 서 있다. 키가 높은 나무에서 떨어지는 낙엽은 사찰과 어우러져 가을의 정취를 한껏 풍겼다.

 

 

 

 

 

 

 

오어사 동종과 원효의 삿갓


한편, 대웅전 뒤편에 위치한 성보박물관에서는 오어사 동종과 원효대사의 삿갓을 볼 수 있다. 오어사 동종은 신라시대의 형태를 하고 있는 고려 범종으로, 고려 고종 3년 주조됐으며 다른 나라에서 볼 수 없는 *당좌를 따로 둔 형태를 취하는 등 그 역사적 가치가 높다고 평가된다. 오어사 동종 옆에는 원효대사의 삿갓이 위치하고 있다. 원효대사의 삿갓은 실오라기 같은 풀뿌리들을 재료로 해 정교히 만들어진 것으로, 그 위에 겹겹으로 붙인 한지에는 글씨가 새겨져 있었다. 뒷부분이 거의 삭아버렸지만, 원효대사가 그 시절 사용했던 물건이라 생각하니 감회가 새로웠다.

 

운치 넘치는 높은 산의 경치


오어사를 둘러본 뒤 오어지(오어사 옆 호수) 위에 놓인 다리를 지나 원효암으로 올라가보았다. 약 600m 가량의 험한 산길을 오르면 원효암이 마침내 그 모습을 드러낸다. 힘들게 올라온 손님을 맞이하기라도 하듯, 원효암의 초입에는 약수터가 시원한 물을 뿜고 있었다. 멀리서 그 모습을 바라보니 불공을 드리는 전각과, 암자를 구경하러 온 관광객들 그리고 자연 모두가 하나의 풍경화처럼 느껴졌다.


내려오는 길에는 ‘오어지 둘레길’을 한바퀴 걸어보았다. 원효교를 건너며 걷기 시작한 둘레길에서 강과 함께 쫙 펼쳐진 오어사의 전경은 너무나 아름다웠다. 출렁다리를 건너 오어지를 따라 형성돼있는 등산로를 걸었다. 길은 걷는 중 군데군데 좋은 글귀가 새겨진 감사나눔 팻말이 눈길을 끈다.


수백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오어사에는 구경 온 사람은 많았지만 사람의 손길이 닿은 느낌은 적었다. 그래서인지 오어사를 거니는 동안 자연의 풍경과 사찰의 아름다움을 한껏 느낄 수 있었다. 점점 추워지고 있는 지금, 겨울이 본격적으로 찾아오기 전에 오어사의 연못과 단풍을 보며 마음은 따뜻하게 한번 데우고 오는 건 어떨까?

 

 

교통편: 시내에서 오천행 102번, 300번 시내버스 이용 (12분간격 운행) 오천 구종점에서 하차 후 오어사행 버스 탑승 (1일 11회)

 

 

모휘정 사진기자
박형민 기자 parkhm@hgupress.com

 


*당좌: 종을 칠 때에 망치가 늘 닿는 자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791-708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동로 558 한동대학교 학생회관 102호, 한동신문사  |  대표전화 : 054-260-1241~2  
발행인: 장순흥  |  주간: 원재천  |  편집국장: 노대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광준
Copyright © 2013 한동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