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학기획
[153호]악마적 천재의 우울한 삶, 카라바조
한동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0.12.03  03:02: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빛과 어둠을 통해 드러나는 이중적 아름다움

흔히 인류 역사상 문화가 가장 부흥했던 시기로 르네상스를 꼽는다. 그러나 르네상스는 종교화가 신앙심의 근원인 동시에 위엄과 신분을 과시하는 수단이었던 위선의 시대이기도 했다. 위선으로 가득 찬 시대에 대항하며 바로크 시대의 문을 연 카라바조(Caravaggio, 본명 Michelangelo Merisi, 1571~1610), 그는 39년의 짧은 생애 동안 어떤 화가보다도 귀한 작품을 많이 남겼고 많은 이야깃거리를 만들어낸 화가이다.



드러냄과 숨김 사이, 그 아름다움

카라바조라는 이름은 그 아버지의 고향 이름으로, 앞서 활동한 유명한 화가 미켈란젤로와 구별하기 위해 붙여진 별명이다. 그는 밀라노에서 태어났으며, 6살이 되던 해 전염병으로 아버지를 잃고 13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화가가 되기로 한다.

<병든 바쿠스 신>은 그의 초기작품 중 하나이다. 이 작품에선 르네상스 시대에 화려한 장식과 더불어 천상의 아름다움으로 표현되던 주신(酒神) 바쿠스가 손톱에 때가 낀, 병든 시골청년의 모습으로 등장한다. 이제 막 로마에서 활동을 시작한 시골 출신의 무명화가 카라바조는 이 작품에서 병들고 초라한 자신의 모습을 그려냈다. 그림 속 청년의 노출된 어깨와 시선은 관람객의 시선을 유혹하는듯하지만 몸을 웅크린 자세는 방어하는 듯하다. 관람객은 그의 드러난 상반신과 어둠 속에 사라져가는 시선을 통해 드러냄과 숨김 사이, 카라바조의 그림이 자아내는 아름다움의 극치를 볼 수 있다.

종교화의 새 시대를 열다

<그리스도의 매장>은 발리첼라의 산타 마리아 성당 정면에 걸릴 제단화로 그려진 작품이다. 이 작품은 카라바조의 종교화 중에서 가장 전통적인 구도를 따랐으며, 당대 성직자들로부터 그의 최고 걸작이라는 칭송을 받았다. 화면 전체를 감싼 캄캄한 어둠 속, 예수의 시신을 관 속에 눕히고 있는 요한과 니고데모, 성모 마리아와 다른 두 마리아가 대각선으로 배치되어 있다. 이 작품 역시 서민적 모델의 사실적 묘사나 빛과 어둠의 강렬한 대조 등 카라바조 양식의 특징이 잘 드러난다. 특히 비통해하고 있는 사람들 사이로 화면 오른쪽에서부터 예수의 시신 위로 쏟아지는 한 줄기 빛, 이 빛을 통해 카라바조의 *테네브리즘 기법이 효과적으로 살아나며 화면의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카라바조는 <그리스도의 매장>으로 엄청난 명성과 인기를 누리게 된다. 그는 16세기 르네상스 시대가 운명을 다하고 17세기 바로크 시대가 도래하고 있던 그 무렵의 경계선에서, 종교를 미화하지 않으면서도 당시 가톨릭이 요구했던 반종교개혁의 시대정신을 담아내는 미술양식을 구축해 나갔다.

자신을 응징한 슬픈 자화상

하지만 카라바조의 명성은 오래가지 못했다. 다음 작품인 <성모의 죽음>이 인수를 거부당했을 뿐만 아니라 그의 사람됨에 대한 분노까지 불러일으켰기 때문이다. 이때를 기점으로 그림 주문은 점차 줄어들었고, 그의 광포한 행동은 날로 심해졌다. 1606 5월에는 내기 테니스 경기를 하다 싸움이 나 상대방을 칼로 찔러 죽이고 본인도 큰 상처를 입게 된다.

도망자 신분의 카라바조가 나폴리에서 그린 마지막 작품이 바로 <골리앗의 머리를 든 다윗>이다. 이 작품에서 카라바조는 승리자 다윗을 새롭게 해석하여 슬픈 듯 무심한 표정으로 그려냈다. 작품에서 가장 인상적인 것은 목이 잘린 골리앗의 흉측한 얼굴인데, 이 얼굴이 그의 자화상이라는 해석이 17세기부터 있었다. 골리앗의 목을 든 다윗 또한 젊은 시절 자신의 모습을 모델로 했다는 주장도 있다. 자신의 광포한 본성을 다스리지 못한 결과가 영원한 형벌로 이어질지 모른다는 두려움, 그 두려움을 자신의 비참한 얼굴(골리앗)을 들고 있는 순진무구한 소년의 얼굴(다윗)과 대비시키며 이중초상을 시도하고 있다는 해석이다.*

평생 안정된 생활을 누려보지 못하고 떠돌면서 잘 때도 신발을 신고 자는 긴장된 생활을 했던 카라바조. 늘 죄책감과 불안감에 시달렸던 그는 스스로 죽음이라는 벌을 내려서라도 안정과 휴식을 얻고 싶었는지 모른다.

*테네브리즘(tenebrism) 기법: 카라바조에 의해 창시된, 어두운 부분과 밝은 부분을 대비시켜 주제를 부각하는 극적 명암대조법

*김성근, <이중성의 살인 미학 카라바조> (2005, 평단문화사), p.328

정한비 기자 chunghb@hgupress.com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791-708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동로 558 한동대학교 학생회관 102호, 한동신문사  |  대표전화 : 054-260-1241~2  
발행인: 장순흥  |  주간: 박원곤  |  편집국장: 노대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광준
Copyright © 2013 한동신문사. All rights reserved.